NEWS

[16일 프리뷰] 김광현-린드블럼, KS 에이스 맞대결 2019.04.16

본문

린드블럼(좌),김광현(우)

[OSEN=이종서 기자] 한국시리즈에서 맞붙었던 두 팀이 첫 대결을 펼친다.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는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팀 간 1차전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 시즌 한국시리즈에서 맞붙은 두 팀의 첫 대결. 당시 SK가 4승 2패로 두산을 꺾고 한국시리즈 정상에 섰다.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는 ‘에이스’ 매치가 성사됐다. 두산은 조쉬 린드블럼을, SK는 김광현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는 SK가 플레이오프를 진행하고 올라오면서 박종훈이 1차전 선발 투수로 나와 두 에이스의 맞대결을 성사되지 않았다.

린드블럼은 올 시즌 4경기에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40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첫 두 경기에서는 승운이 따르지 않았지만, 최근 두 경기 승리를 챙겼다.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 중이기도 하다.

김광현 역시 올 시즌 4경기에서 2승을 수확 중. 다만 평균자책점은 4.70으로 다소 높다. 직전 경기였던 한화전에서는 6이닝 3실점(2자책)을 기록했다.

상대팀과의 지난해 맞대결 성적은 김광현이 앞선다. 린드블럼은 SK를 상대로 1패 평균자책점 5.06으로 부진했고, 김광현은 지난해 두산을 상대로 2승 1패 평균자책점 1.99로 강한 모습을 보여줬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