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데뷔 첫 타석 홈런' 신용수, "내가 친 게 맞나 얼떨떨했다" [생생인터뷰] 2019.05.15

본문

201905152247779405_5cdc1996bc233.png

[OSEN=부산, 한용섭 기자] 롯데 신인 신용수가 프로 데뷔 첫 타석에서 짜릿한 홈런포를 신고했다. KBO리그 역대 7번째 진기록이다. 

신용수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LG전에 7회말 채태인의 1루 대주자로 출장했다. 8회초 수비에서 2루수로 경기에 계속 뛰었다. 그리고 8회 전준우의 2타점 적시타로 6-4로 역전한 뒤 타석 기회가 왔다. 신정락 상대로 1볼 1스트라이크에서 143km 직구를 밀어쳐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투런 홈런을 터뜨렸다. 프로 데뷔 첫 타석 홈런. 

신용수는 경기 후 "홈런이 되는 순간, 내가 친 게 맞나 싶을 정도로 얼떨떨했다. 잘 맞았다는 느낌이 들었고, 타구가 뻗어나가는 것을 보고 홈런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범경기에서 긴장을 많이 해서 너무 못해서 (이번에는)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배트를 짧게 잡고 빠르게 돌린다는 생각으로 쳤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 부족한 점이 많다. 콜업도 감사한 마음이다. 퓨처스리그에서 수비와 주루 등 모든 플레이에 최선을 다했는데, 앞으로 한 경기 한 경기 소중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