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4일 프리뷰] ‘LG 킬러’ 레일리, 7연패 탈출 성공할까 2019.05.24

본문

[OSEN=부산, 이대선 기자] 23일 오후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2019년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개막전 롯데 자이언츠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초 무사에서 롯데 선발투수 레일리가 역투하고 있다./sunday@osen.co.kr

[OSEN=한용섭 기자] 7연패로 최하위로 추락한 롯데는 24일부터 홈에서 LG와 맞붙는다. 연패 탈출이 시급하다. 

24일 선발 투수는 레일리다.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에이스 카드. LG 선발은 허리 부상에서 1년 5개월 만에 복귀한 류제국이다. 

레일리는 올 시즌 10경기에서 단 1승 만을 거두고 6패 평균자책점 4.25를 기록하고 있다. 5월 들어서는 3경기에서 3패 평균자책점 6.11로 안 좋다. 에이스로서 1승에 그치고 있는 자존심 회복을 위해서, 최근 7연패에 빠진 팀을 구해내기 위해서도 호투가 절실하다. 

레일리는 LG 상대로 통산 18경기에서 나서 7승 2패 평균자책점 3.47을 기록 중이다. 올해 지난 일 5⅔이닝 2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지만, ‘LG 킬러’ 투수다. 단 1점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공격적인 피칭이 필요하다. 

기나긴 허리 부상과 수술 후 재활에서 복귀한 류제국은 지난 18일 NC전에 올 시즌 첫 등판해 5이닝 3실점을 기록했다. 롯데 상대로는 통산 13경기 5승 2패 평균자책점 4.98을 기록하고 있다. 투구 수 등을 고려해 5이닝 정도 막아준다면 성공이다. 

롯데와 LG 모두 공격력이 문제다. 롯데는 지난 주부터 치른 9경기(2승7패)에서 팀 타율 2할1푼5리로 9위다. LG는 더 심각하다 8경기(2승6패)에서 팀 타율 2할8리다. OPS는 5할대로 롯데는 .573, LG는 .548이다. 롯데는 9경기에서 30득점, 평균 3.3점이다. LG는 8경기에서 16득점, 평균 2점이다. 

롯데는 레일리가 6~7회까지 막아줄 것을 계산할 것이다. LG는 류제국 이후 불펜 투수들이 괜찮다. 어느 팀이든 공격이 조금만 터진다면 승리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