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13일 프리뷰] ‘5연승 신바람’ 키움, 10승 투수 최원태 출격 2019.09.13

본문

[OSEN=고척, 곽영래 기자]1회초 키움 최원태가 역투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5연승을 달리며 신바람을 내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토종 에이스가 선발 등판한다.

키움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홈 경기를 치른다.

키움은 전날 LG를 상대로 2-2 접전 끝에 9회말 만루에서 임병욱의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으로 승리를 거뒀다. 팀은 5연승을 달렸고, 2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연승을 타며 한껏 분위기를 올린 키움은 선발 투수로 최원태를 예고했다. 올 시즌 25경기에서 10승 5패 평균자책점 3.62를 기록하고 있는 최원태는 최근 6경기에서 3승 무패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등판인 7일 KIA전에서는 7이닝 1실점 호투를 펼치면서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달성하기도 했다.

LG를 상대로는 올 시즌 세 차례 맞대결을 펼쳐 1승을 거뒀지만, 평균자책점은 6.06으로 높은 편이다.

현재 키움은 이정후가 200안타 기세롤 맹타를 휘두르고 있고, 김하성, 서건창 등 주축 타자들도 나쁘지 않은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그만큼, 최원태가 다시 한 번 토종 에이스다운 피칭을 펼친다면 연승 기세는 한층 더 힘을 받을 전망이다.

LG는 배재준이 선발 등판한다. 배재준은 올 시즌 구원과 선발을 오가면서 15경기 2승 3패 평균자책점 6.17을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등판인 1일 SK전에서는 1이닝 동안 안타 2개 볼넷 3개를 내주면서 3실점(1자책)을 하며 일찌감치 마운드를 내려와야만 했다.

키움을 상대로는 두 차례 나와 7⅓이닝 9실점으로 다소 부진했던 만큼, 직전 경기 삼켰던 아쉬움을 천적을 상대로 만회할 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