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빨라진 직구, 예리한 변화구...임기영 2연속 QS, 자신감 찾았다 2019.09.13

본문

[OSEN=잠실, 김성락 기자] KIA의 선발투수 임기영이 공을 힘차게 뿌리고 있다./ksl0919@osen.co.kr

[OSEN=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 사이드암 투수 임기영(26)이 자신감을 찾기 시작했다. 

임기영은 지난 12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베어스와의 경기에 선발등판해 6이닝을 8피안타 4탈삼진 무사사구 3실점을 기록했다. 팀 타선이 터지지 않아 0-5로 패하면서 패전을 안았다. 그러나 2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하는 등 완연히 좋아지는 투구였다.  

1회 집중타가 아쉬웠다. 1사후 5연속 안타를 맞고 3실점했다. 직구의 힘을 믿고 밀어부쳤으나 두산타자들의 노림수에 걸렸다. 이후는 체인지업의 각이 예리해지면서 두산 타선을 잠재웠다. 2~5회까지 단 1안타만 맞았다. 6회 1사후 2안타를 내주었지만 후속타자들을 잠재우고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다. 

1회를 제외한 나머지 5이닝은 에이스급 투구였다. 이날 투구수는 80개에 불과했다. 볼넷을 하나도 내주지 않았다. 적극적인 투구가 통했다. 직구의 최고 구속이 142km까지 나왔다. 체인지업, 슬라이더, 투심 등 변화구도 통하기 시작하면서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킬 수 있었다. 

임기영은 지난 1일 롯데와의 광주경기에서 6이닝 2실점으로 호투했다. 당시 수훈선수로 선정된 임기영은 "오늘 만큼만 던졌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그 정도로 2017년 우승 당시의 구위를 보여주었다. 직구가 빨라졌고 체인지업의 낙폭이 대단했다. 모처럼 선발투수로 제몫을 했던 경기였다. 

11일 만의 등판에서 2연속 퀄리티스타트에 성공했다. 직구가 더 빨라졌다는 점도 고무적이었다. 2017년 이후 2년 만에 2연속 QS로 한층 자신감이 붙었다. 남은 시즌 1경기 정도 등판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2020 시즌 치열한 선발진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희망을 안겨주었다. 임기영의 가을이 풍성해지고 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