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황재균 결승 희생플라이' KT, 갈 길 바쁜 키움 잡고 4연패 탈출 [현장 리뷰] 2019.09.14

본문

[OSEN=수원, 곽영래 기자]4회말 무사 KT 황재균이 솔로 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수원, 이종서 기자] KT 위즈가 갈 길 바쁜 키움 히어로즈를 제압하고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KT는 14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키움과의 팀 간 16차전에서 3-2로 승리했다. 4연패에 탈출한 KT는 시즌 65승(2무 68패) 째를 거뒀다. 키움은 2연패. 시즌 전적은 82승 1무 55패가 됐다. 

선취점은 KT에서 나왔다. 1사 후 오태곤이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투수 견제 실책으로 3루까지 밟았다. 이어 로하스의 땅볼로 홈을 밟으면서 KT가 1-0 리드를 잡았다.

키움은 4회 반격에 나섰다. 4회초 선두타자 박병호가 김민의 직구(146km)를 공략해 우측 담장을 넘겼다. 박병호의 시즌 32호 홈런. 이후 2사 후 김혜성이 2루타를 치고 나갔고, 임병욱의 적시타로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KT도 홈런으로 응수했다. 6회말 장성우가 이승호의 커브(114km)를 공략해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만들어냈다. 점수는 2-2.

균형을 KT가 깼다. 8회말 선두타자 로하스의 안타, 강백호의 볼넷, 박경수의 안타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은 KT는 황재균이 조상우를 상대로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날리면서 3-2로 다시 리드를 빼앗았다.

KT는 9회초 주권이 아웃 카운트 두 개를 깔끔하게 잡았고, 이대은이 남은 아웃 카운트 한 개를 지워내면서 이날 경기 승리를 지켰다. /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