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공동 3위' 이강철 감독, "배정대가 지배했다" [수원 톡톡] 2020.09.18

본문

[OSEN=수원, 최규한 기자]끝내기 홈런을 날린 KT 배정대를 비롯한 선수들이 승리를 기뻐하고 있다. / dreamer@osen.co.kr

[OSEN=수원, 이종서 기자] KT 위즈의 이강철 감독이 공수 활약을 이끈 배정대를 향해 특급 칭찬을 날렸다.

KT는 1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12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KT는 LG 트윈스와 공동 3위로 올라섰다.

KT는 1회말 장성우의 스리런 홈런을 비롯해 4점을 몰아쳤다. 소형준이 5이닝 2실점을 했지만, 불펜에서 추가 실점이 나왔고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연장 11회말 배정대가 두산 박치국을 공략해 끝내기 홈런을 날렸고, 이날 경기는 KT의 승리로 끝났다. KT는 5월 이후 성적으로 창단 첫 3위에 올랐다.

경기를 마친 뒤 "선발 소형준이 5이닝을 잘 막아주며 선발의 역할을 다했고 초반 장성우의 홈런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특히 배정대는 공수에서 맹활약하며 경기를 지배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끝까지 집중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소감을 전했다. / bellstop@osen.co.kr